카본사우루스

carbonsaurus logo & symbol (default)

미국, 2027년부터 신차판매 중 50%는 무조건 전기차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빠르면 다음주에라도 자동차 온실효과 가스배출량의 대폭 감축으로 이어질 새로운 규정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은 EPA의 이같은 조치가 자동차제조업체의 전기자동차(EV)로의 이전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규정안은 2027~2032년형 차량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단체와 일부 자동차 제조업체의 예상으로는 새로운 규정안에 따라 미국내 자동차의 적어도 50%가 2030년까지 EV 혹은 하이브리드차(PHEV)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은 2030년까지 신차(승용차와 소형트럭) 판매의 50% 이상을 EV와 PHEV, 연로배터리차(FCV)로 채운다는 대통령령을 2021년에 제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은 2035년까지 가솔린만으로 구동하는 신차 판매를 금지하도록 요구하고 있지만 조 바이든 정부는 지지하지 않고 있다.

EPA는 2026년형까지의 승용차와 소형트럭에 대해서는 새로운 배출기준을 2021년12월 최종 결정했다. 미국 자동차 제조업 무역협회인 자동차혁신연합(AAI)은 이날 업계는 EV로의 전환을 지지한다고 밝혔으며 이행 속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유하기

연관 콘텐츠